길을 걷다 문득 들려오는 너의 이름
난 깜짝 놀래서 돌아봤지
어느 어린 커플의 다정한 장난
저 여자의 이름이 너와 같나봐
[...]
너의 이름이 너무 흔해서
난 가끔씩 너무 짜증나
아직도 너를 잊지 못하는
나의 비밀 들킨것 같아서
어떻게 잘지내는건지 난 궁금해
궁금함은 결국 그리움으로
이런 지긋지긋한 어리석음에
반복속에 길들여진 나
바보일까

문득 네 생각이 났어
잘 지내고 있을까 떠올랐었어

그 뒤로 몇번의 인연과 엇갈림 뒤에
알게 된 것들을
그때도 알고 있었다면
우린 같은 길을 걷고 있을까?
2017/11/21 21:18 2017/11/21 21:18

트랙백 주소 :: http://www.emit.kr/trackback/678

  1. Subject: tiền thưởng tiền gửi LeTou

    Tracked from 휴일은 짧고, 야근은 길다. [EMIT ↔ TiMe] 2020/07/01 16:39  삭제

    page-descriptio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womenl shoes 2020/07/07 08:24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Simple doorway jumpers are a fraction of the cost.